괴담은 살면서 누구나 한 번쯤 듣게 되는 오싹한 이야기이다. 빨간마스크 괴담부터 군대 괴담 등 그 종류도 다양하다. 그렇다면 우리나라 괴담의 역사는 어떻게 이어져 온 것일까? 고전에서 현대까지 다양한 서사장르와 접목하며 변화와 전승을 이뤄온 우리나라 괴담에 대한 논의를 이 자리에 풀어본다. ...

인간의 노동은 4차 산업혁명 때문에 축소된 것 같으나, 보이지 않는 곳에서 24시간 지속되고 있다. ‘유령 노동자’라고 불리는 이들의 노동 환경 및 처우는 매우 열악하다. 노동 시장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지만 이와 관련한 노동자 보호 체계는 수립되어 있지 않다. 이에 본 지면은 ...

디지털 디바이스와 인터넷의 언어, HTML  새삼스레 인터넷이 현대사회에 미친 영향을 강변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아마 이 글도 종이보다는 액정으로 보는 독자가 더 많을 것이다. 어쩌면, 이라는 말을 붙일 필요도 없이 인터넷 공간은 이미 가상이 아닌 실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인터넷 ...

“창천에 태양이 빗나고 대지에 청풍이 불도다. 산정수류하며 초목창무하며 백화난발하며 연비어약하니 만물 사이에 생명과 광영이 충만하도다.”  100년 전 『동아일보』창간사의 첫머리다. 문장마다 구절을 반복하며 이어가는 만연체의 느낌이 고풍스럽기만 하다. 21세기 독자는 더 이상 이렇게 늘어지는 문장을 달가워하지 않는다. 인터넷과 SNS는 미디어가 담아내는 ...

지난 2월 14일 경희대학교 16대 한균태 총장의 임기가 시작됐다. 그는 경희 역사상 최초로 시행된 총장후보선출제를 통해 당선됐으며, 2024년까지 총장 직무를 맡게 된다. 한 총장은 입후보 당시 “위기를 맞은 대학, 경험을 바탕으로 소명을 다하기 위해”출마했다고 밝혔다. 이에 본보는 그에게 대학(원)의 위기란 ...

*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주인공이 여자라면 결말은 결혼이거나 죽임을 당하거나 둘 중 하나여야 하죠” <작은 아씨들>의 첫 장면에서 출판 편집자는 조(시얼샤 로넌)에게 말한다. 물론 죽임을 당하는 것이 누군가에 의해 살해당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병으로 죽거나 반강제적으로 목숨을 끊거나(사회적 타살) 하는 ...

장기칩은 전자회로에 인간의 특정 장기를 구성하는 세포를 배양해 그 장기의 기능과 특성 등을 모방한다. 이 기술은 체내 세포 운동, 질환 메커니즘을 연구하거나 신약 개발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이에 본 지면은 장기칩이 무엇인지 자세히 알아보며 한국에서는 어떻게 ...

 교내 행정 시스템이었던 ‘종합정보시스템’이 ‘통합정보시스템’으로 개편되고 두 학기가 지났다. 사실상 시스템 지원은 2018년 7월부터 개시됐지만, 학사 행정 시스템까지 안정화된 것은 지난해 6월이다. 즉 원생들이 본격적으로 변화한 시스템을 이용하기 시작한 것은 2019년 첫 학기부터이다. 지난 첫 학기까지만 해도 원생들은 낯선 시스템에 ...

 통합정보시스템은 교내 구성원과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이다. 종합정보시스템이 새로운 이름을 달고 나타난 지도 벌써 일 년이 지났다. 새로움이 익숙함이 되기까지는 언제나 시간이 걸리듯이, 사용자들 또한 새로운 시스템에 익숙해져야 한다. 그러나 성적 확인이나 수강신청 등 다수가 접속하여 발생했다는 서버 오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