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1호 리뷰: 상하이 독립운동 유적지] 상하이에서 조우한 독립운동의 흔적

상하이에서 조우한 독립운동의 흔적

▲ 대한민국 임시정부유적지

 ‘상하이임시정부’. 학창시절 기계적으로 외운 이 단어가 생각난 것은 지난해 말 상하이 여행을 준비할 때였다. 상하이를 가게 되면 다들 한번씩은 들른다는 말에 임시정부 방문을 계획했지만, 이 일곱글자의 의미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깊이 생각해보지 않았다. 한창 역사를 배우던 중고등학교 때 19세기 이후의 우리나라 역사는 나에게 ‘불의에 대해 약간은 화가 나면서도 당장 눈앞에 닥친 수많은 외워야 할 것들에 밀려 이를 외면하게 만드는 것’투성이였기 때문이다.
 오랜만에 조우한 이 기억에, 이번 여행에서는 만 하루를 꼬박 투자하여 임시정부
뿐만이 아니라 상하이 곳곳에 남아있는 독립운동의 발자취를 따라가 보았다. 대표적
으로 ▲상하이임시정부와 ▲영경방 외관, ▲홍커우공원, 그리고 ▲만국공묘(송칭링
능원)이다.
 상하이임시정부는 오늘날 상하이 젊은이들에게 인기 있는, 서울로 치면 이태원같
은 일종의 핫플레이스에 위치했다. 유럽풍의 펍이나 레스토랑이 즐비한 이곳은 과거
프랑스의 조계지이다. 바로 이 이유로 독립운동가들은 이곳에 임시정부를 꾸렸다.
일본과 동맹 관계인 영국의 라이벌, 프랑스의 영역권에 있으면 일본의 감시에서 보
다 자유로울 수 있었기 때문이다. 현지에서 만난 임시정부는 이렇게 눈치를 보며 살
아야 했던 초라한 현실을 잘 보여줬다. 가파른 계단과 단출한 사무실과 숙소 등 당황
스러울 정도로 작은 공간은 한 나라의 정부라기엔 너무나도 부족했다.
 이러한 현실은 김구 선생님이 가족과 거주하신‘영경방’에서도 드러난다. 재개발
등으로 인해 오늘날에는 외관만 볼 수 있지만, 어느 정도 당시의 상황을 엿볼 수 있었
다. 당시 선생님의 어머니께서 쓰레기통을 뒤져 쓸만한 채소를 모아 식사를 준비하
셨을 정도로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런 열악한 환경에서도 독립운동가들은 담대했다. 대표적인 인물이 윤봉
길 의사다. 그의 상하이 홍커우공원 의거는 일본과 세계에 우리나라의 독립 의지를
드러내었고, 일본의 침략전쟁으로 인해 고통받던 중국에도 큰 울림을 가져왔다. 비
록 오늘날 사건 현장 자체는 호수가 되어 알아볼 수 없지만, 공원 한쪽에 마련된 윤봉
길 기념관‘매헌’은 그의 생애와 업적을 기리고 있다. 폭탄을 품에 숨긴 채 일본군의
눈을 피해 단상으로 다가가는 순간, 그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 그의 사진 앞에 놓인
싱싱한 국화를 보며 그런 생각을 했다.
 오늘날까지 밝혀지지 않은, 당시 정체를 숨기고 활동한 수많은 독립운동가를 우리
는 다 알지 못한다. 한정된 교과서 지면에 실리지 못한 독립운동가 또한 수없이 많다.
이러한 분들 중 일부나마 뵐 수 있는 곳이 상하이의 만국공묘다. 묘역 한편에 마련된
외국인묘원은 상하이의 발전에 도움이 된 외국인들을 특별히 기리는 장소이다. 이곳
에서 한글 이름이 새겨진 10여 개의 묘지 초석을 찾을 수 있었다. 독립운동가들의 유
해는 광복 이후 단계적으로 한국에 이장되었지만, 일부는 여전히 그곳에 남아 방문
객을 맞이한다.
 교과서 속 몇 개의 글자들은 일제강점기 당시의 현실을 다 말하지 못한다. 겨우 하
루 동안 보고 읽은 독립운동가들의 성함과 업적 또한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이 공간
들을 매개로 마주한 일부나마의 과거는 현재를 사는 나에게 깊은 울림으로 다가왔
다. 사람들은 과거의 흔적을 찾고 발자취를 좇는다. 추상적인 진술이 아니다. 일본제
품 불매운동, 코로나19로 인해 나타난 혐오의 확산은 일상에서의 민족주의의 발현이
다. 이런 현상을 보면서 과거는 결코 현재와 단절되어있지 않음을 느낀다.


류제원 기자 | jewonryu@kh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