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정 일반대학원 총학생회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경제적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지역 학술답사 및 실험·실습 사업을 지원한다. 본 사업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새로운 소비형태를 통해 침체된 지역 경제에 이바지하고 새로운 활성화 방안을 고려해보기 위해 개최된다. 또한 다양한 경험을 통한 원생들의 시선 확장과 실제 현장에 이론을 ...

 『그리스·로마 신화』는 어릴 때 모두가 한 번쯤은 들어본 신화일 것이다. 신이 아주 강대한 힘을 가진 인간에 가깝게 그려진 이 신화는 전능하지 않고, 인간의 감정을 가진 신들이 등장해 인간과의 관계를 이어나간다. 신들은 인간을 사랑하고 인간을 미워하며, 인간에게 미련을 가지 고 축복과 ...

 본보 250호에서는 메타버스의 향후 발전 가능성과 다양한 플랫폼과의 연계에 대해 구체적으로 살펴보았다. 디지털 트윈은 이러한 메타버스와 떨어뜨릴 수 없는 기술로 디지털 사회의 이동통신 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 기존 이동통신 기술이‘사람과 사람’, ‘사람과 사물’과 같이 현실 세계의 물리적 요소를 연결하는 데 ...

‘OOO’은 본디 전대의 설화인 <관음영험설화>와 강원도 인제 지역의 전설로 전해져 내려온 이야기이다. (책지성 지면) 앨리스 달튼 브라운은 OOOOO 화풍을 추구하며, 그의 작품은 얼핏사진으로 착각할 만큼 세밀하다. 그는 유화 물감을 아주 얇게 펴 바르며 모든 영역에 겹겹이 층을 쌓아 색을 칠하는 ...

 1987년 출범한 본교 서울교정 총여학생회가 34년 만에 서울 교정에 재학 중인 여학생들의 투표에 따라 해산이 결정됐다. 총여학생회의 해산에 관한 논의는 지난 7월 16일부터 진행됐던 총학생회 및 학내 자치기구가 모인 중앙운영위원회, 확대 운영위원회의 논의에 따라 그 수순을 밟아왔다. 이에 지난 9월 ...

 오늘날 한국 사회에서 젠더 이슈는 말 그대로 뜨거운 감자이다. 특히 20대와 같은 젊은 층에 있어 젠더 키워드는 더 이상 동떨어진 이야기가 아니다. 더군다나 최근에는 젠더 이슈가 젠더 갈등으로 비하되고 인터넷을 중심으로 갈등이 심화하는 양상이다. 각종 언론 기사의 댓글은 물론이고 웹툰의 ...

 날씨가 맑고 햇살이 좋은 날이면 괜스레 기분이 좋아진다. 나의 공간에 선명하게 내려앉는 볕, 강물에 잘게 부서지는 빛, 생기 가득한 초록빛으로 반짝이는 잎사귀들까지 평범했던 일상의 모든 순간이 특별하게 다가온다. 앨리스 달튼 브라운(Alice Dalton Brown)이 주목한 요소 역시 빛의 특별함이다. 그의 그림은 ...

 다섯 살 길손이가 설정 스님에게 묻는다. “정말 마음을 다해 부르면 엄마가 와줄까요?” ‘오세암’을 처음 접했던 것은 동화책으로서가 아닌 애니메이션을 통해서였다. 9살의 나는 텔레비전에서 흘러나오던 한 폭의 풍경화 같은 맑고 깨끗한 그림 속에 어느새 푹 빠져들었다. 길손이가 폭설로 뒤덮인 암자에 홀로 ...

 중학교에 재학하던 시절 엄격한 두발 규정으로 인해서 앞머리를 항상 눈썹 위로 유지했고, 구레나룻은 귀의 반을 넘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 하지만 고등학교에 진학한 이후로는 두발 자율화 덕분에 거의 보브컷에 가까울 정도로 머리를 기를 수 있었다. 시대의 변화에 따라서 학생들에게 점차 더 ...

 서울교정 총학생회(이하 서울총학)는 지난 10월 4일(월)부터 6일(수)까지 3일간 연구윤리특강(이하 특강)을 시행했다. 특강은 자치회비를 납부한 본교 일반대학원 석사와 박사 신입생 및 재학생을 대상으로 개최됐으며, 강연자로는 본교 사회학과 강사 김명심이 참석했다.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으로 인해 특강의 진행은 구글 클래스룸을 통해 온라인으로 이뤄졌다. 서울총학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