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창문에 기대어 잠들어 있다가 종착역에 도착해 깨어난 한 남자가 있다. 남자는 왜 버스 를 탔는지, 어디를 가려고 했는지는 물론 이름조차 기억하지 못한다. 신원을 알려줄 만한 소지품 하나 갖고 있지 않았던 그는 결국 신원미상의 환자가 되어 병원에 수용된다. 원인을 알 ...

* 본 지면은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영화의 초반부에서 아빠 제이콥(스티븐 연)은 어린 아들 데이빗(앨런 김)에게 병아리 감별사의 역할을 알려준다. 수놈은 맛이 없고 쓸모없어 집단으로 버려진다는 것.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쓸모가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 거기에 더해 한국 사람은 머리를 써서 살아야 ...

 팬데믹 상황으로 극장을 찾는 관객은 줄었지만 여전히 영화는 만들어지고 한 해의 기억할 만한 영화를 선정하는 시상식도 열리고 있다. 가장 최근에 있었던 41회 청룡영화상은 매년 연말에 개최되어왔으나 이번에는 해를 넘겨 치러졌는데, 이번 글에서는 청룡영화상에서 감독상과 각본상을 수상한 영화 <윤희에게>(2019)에 관해 얘기해보고자 ...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라는 영화의 제목과 포스터를 차지하는 여직원들의 자주색 유니폼을 보면서 들었던 생각 두 가지. 하나, 1990년대 중후반 토익(TOEIC)은 거대한 물결이었다. 이즈음 군에서 전역한 내가 체감한, 이전 시대와 가장 달라진 점 세 가지는 TOEIC, 윈도우95, 스타크래프트였다. 영어시험은 토플(TOEFL)만 있는 줄 알았고 ...

 극장보다 스트리밍 서비스로 더 많은 영화를 찾아보게 되는 날이 이렇게 빨리 오리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최근 2, 3년 동안 영화제와 극장들이 넷플릭스 영화에 대한 보이콧을 논하면서 갈등을 빚고 극장의 존속과 영화의 미래를 둘러싼 이런저런 말들이 오고갔어도, 대부분의 사람들은‘영화를 본다’와‘극장에 ...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 한국에는 ‘분단영화’라는 장르가 있다. 이 용어는 1980년대 중반 한 북한 관련 잡지에서 지금은 작고한 영화평론가 이영일에 의해 처음 사용되었다. 그는 당시까지 반공영화라고 불렸던 모든 영화들을 분단영화라고 새로 명명하여 분류하였다. 즉, 분단영화는 반공영화를 소급적으로 전유하면서 탄생한 장르인 것이다. ...

 몇 년 전 <남쪽으로 튀어>(2012)의 제작을 둘러싸고 말이 많았던 적이 있다. 주연배우 김윤석이 임순례 감독의 연출에 소위 ‘월권’을 행사한다는 것이었다. 사실 배우가 감독의 연출에 불만을 품거나 간섭하는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그런 경우 대체로 영화는 그 결과가 안 좋다. ...

 “올해는 누가 미스코리아 진(眞)이 되었죠?” 이런 질문을 받는다면 언뜻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답하기에 앞서 ‘미스코리아 대회가 아직 열리고 있었어?’라고 반문하는 사람이 더 많을 것이다. 지금은 우리의 관심 밖에 놓여 있는 미스코리아 대회를 온 국민이 텔레비전 앞에 모여 ...

대학 영화 동아리 출신의 인물들로 구성된 영화창작 집단 ‘장산곶매’가 1990년에 제작한 16㎜ 영화 <파업전야>가 4K 디지털 리마스터링 작업을 거쳐 노동절인 5월 1일 약 30년 만에 정식으로 극장 개봉했다. 이 영화는 1980년대 후반 국제적인 호황을 맞아 성장한 금속산업을 배경으로 노동자들이 각성하는 ...

 때로 영화의 이미지는 현실세계의 기시감을 불러일으킨다. 어디서 많이 본 듯한 느낌. 반대로 현실세계의 이미지는 영화를 닮아간다. 영화처럼 영화적인 현실. 그것이 재난의 이미지일 경우 우리의 정서는 둘로 양분된다. 공포와 안심. 공포는 내가 본 이미지가 현실이 될 때 나타난다. 더이상 그 재난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