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열쇠 토니 모리슨의 『빌러비드』, 『재즈』와 함께 역사소설 삼부작이라 할 수 있는 수녀원의 여자들을 쏘아 죽이는 흑인남자를 그린 소설은? (테마서평 지면) 발레 교습소의 연습하는 발레리나의 순간적인 포즈를 교묘하게 묘사해 새로운 각도에서 부분적으로 부각시키는 수법을 강조한 프랑스 화가의 이름은? (REVIEW 지면) “만인의 ...

 본교 미래문명원은 지난 4월 23일 교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서울교정 청운관 6층 세미나실에서‘석학 초청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동아시아의 존재론적 위기에 대해 “The‘ What’and the ‘Thus’: East Asia and the crisis of Ontology”라는 주제를 가지고 진행됐다. 이날 초청된 런던대학교 스콧 래쉬(Scott Lash) ...

 현대사회에서 예술이 가지는 의미는 무엇인가? 오늘날 예술적 행위들은 그것이 전문적이든 비전문적이든 공동체적 성격을 가지고 발현된다. 가령 분야를 가리지 않고 예술작품을 전시하는 것, 낭독회와 북콘서트를주관하는 것, 독서모임 또는 예술 동호회를 만드는 것? 사실 이러한 ‘모임’의 구성원들은 ‘예술을 한다’라는 취지로 모였을지 몰라도, ...

『빌러비드』(토니 모리슨 저, 문학동네, 1987)『재즈』(토니 모리슨 저, 문학동네, 1992)『파라다이스』(토니 모리슨 저, 들녘, 2001)  1996년, 흑인 여성 비평가 앤 두실(Ann duCille)은 흑인 여성에게 쏠린 비평적 관심을 언급하며 이런 지적을 한 바 있다. “오늘날 흑인 여성은 너무도 극진한 관심을 받고 있어서 나는 ...

 지난 4월 17일 국제교정 외국어대학 304호에서 외국인 원생들을 대상으로 한 ‘First Step Korean Speaking’강좌가 시작됐다. 총 7개국 원생들이 참석했으며 2시간 동안 진행됐다. 해당 수업을 담당하는 윤희수(국제한국언어문화학과 박사과정) 씨는 “외국인 원생들의 대학 생활에서 필요한 한국어를 가르쳐주고자 기획했다”며 “첫 수업이지만 학생들이 적극적으로 ...

 경희대학교 중앙박물관은 2019년 3월부터 11월까지 ‘한국의 전통 건축과 기와’특별전을 진행한다. 본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고 한국박물관협회가 주최하는 ‘2019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의 일환으로 기획된 교육프로그램이다. 기와와 관련된 고건축(와당, 단청 등)을 주제로 한다. 이와 관련해 지난 4월 8일과 9일, 서울교정 중앙도서관 앞에는 ...

 총장선출제 과정을 취재하면서 대학교가 작지만 큰, 하나의 사회라는 사실을 체감했다. ‘경희’라는 이름 아래 법인, 교수, 직원, 학생, 동문 등 각 구성원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모여 의견을 내고, 설득하고, 대화하고 협의하는 과정을 반복해왔다. 이 과정은 오래 걸리고 때론 지루하게 느껴질 수도 ...

 총장선출제가 난항을 겪고 있다. 우리 학교는 지난해 11월 조인원 제15대 총장의 퇴임 이후 현재 박영국 대외협력부총장의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 중이다. 학교라는 거대한 조직에 총장이 없다는 것은 단순히 교내 업무가 지연되고 졸업생들이 직무대행의 직인이 찍혀 있는 졸업장을 받는단 것에 그치지 않는다. ...

 세계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기업들이 있다. 그들이 성공하는 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해외 기업의 성공 요인 중 몇 가지는 특별히 더 주목을 받기도 한다. 가령 수평적인 근무조직이나 무제한으로 제공되는 것처럼 보이는 복리후생 등을 들 수 있다. 기업과는 다른 조직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