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정 원생대표 장기간 부재  서울교정 총학생회(이하 서울총학)는 총학생회장의 공석으 로 인해 2018-1학기부터 현재까지 총 7학기 동안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운영해왔다.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서울 총학 원생대표 부재 우려와 함께 비대위의 활동에 불가피한 차 질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

 스페인 표현‘께 세라 세라(Que sera´ sera´)’는 ‘뭐가 되든지 될 것이다’ 라는 뜻이다. 이 말에는 몇 가지 오류가 있다. 첫째, 이 문장은 스페인어 문법에 정확하게 들어맞 는 표현은 아니다. 이는 스페인어권 국가가 아닌 영국에서 시작된 표현으 로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

 들뢰즈와 가타리는 1968년 5월을 가리켜 “순수한 사건의 질서 그 이상”이자“모든 정상적인 것, 또는 규범적인 인과성을 넘어선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그렇기에 1968년 사건은 어떤 위기에 대한 대응이나 결과라기보다 이 사건을 동화시키지 못하는 “프랑스 사회의 무능력이라는 곤경”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1968년 5월이 일어나고 10년 ...

* 본 지면은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영화의 초반부에서 아빠 제이콥(스티븐 연)은 어린 아들 데이빗(앨런 김)에게 병아리 감별사의 역할을 알려준다. 수놈은 맛이 없고 쓸모없어 집단으로 버려진다는 것.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쓸모가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 거기에 더해 한국 사람은 머리를 써서 살아야 ...

여름이 얼마나 더웠는지의 비교대상으로 자주 언급되는 1994년 폭염은 일시적인 현상이었지만, 최근의 반복되는 폭염은 기후변화의 영향이 일상으로 다가오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기후변화의 심화를 방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상이 돼버린 변화에 대한 적응 역시 필요한 시점이다. 도시에 살아가는 우리는 어떻게 적응해나가야 할지에 대해 알아보고자 ...

 아리스토텔레스(Aristoteles)는『시학』(BC 335)에서 예술은 모방(Mimesis)이라고 말했다. 여기서 모방은 대상의 모조품(Imitation)을 뜻하기보다는 예술가가 자신의 방식으로 대상을 재현(Representation)한 것을 의미한다. 앙리 마티스(Henri Matisse)가 20세기 최고의 화가 중 한명으로 손꼽히는 이유는 단순히 야수파(Fauvisme)의 창시자이기 때문이 아니라 다양한 방식과 수단을 사용하여 새로운 모방을 시도했기 때문일 ...

 바야흐로 한국 문화의 전성시대이다. 각종 매체에서는 세계 곳곳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문화와 그 영향력에 대해서 집중조명하고 있다. 그리고 가끔 이런 문화적 역량의 뿌리를 13세기 원나라에서 고려의 풍습이 유행했던 것을 일컫는 ‘고려양(高麗樣)’까지 소급시키는 글과 기사들을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

정인아 미안해 테사 모리스 스즈키 이루다 감염성 나는 살아있다. 민족주의 언택트 언어학 윤희에게 서비스 로봇 제247호 퀴즈 정답입니다. 응모에 당첨되신 분들께는 메일을 통해 연락드리겠습니다.참여 감사합니다. ...

 지난해 정부는 1인 가구를 비롯한 청년 세대를 ‘주거 취약 계층’으로 인지, 주거문제에 있어 청년 지원을 강화할 것을 의논한 바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해 12월 제1차 청년 정책 기본 계획이 발표됐고, 올해 1월에는 청년을 고려하여 주거 지원대상을 확대한 주거급여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